예전포스팅들/IT 소식&이야기

타블렛PC 판매량 왜 폭발적이지 않을까?

코인물개미 2010. 12. 26.

아이패드와 갤럭시탭이 나온지 이제 한 달여 정도 지났습니다. 그런데 왠지 처음에 시끄러웠던 언론에 비해서 타블렛 PC는 그렇게 폭발적인 판매량을 보이지 않는 듯합니다. 둘 다 17일날까지 집계된 바로는 갤럭시탭은 누적판매량 10만대, 아이패드는 3만대라고 합니다. 물론 크리스마스가 지난 지금 얼마나 많이 팔렸을지는 알 수 없죠^^



이것을 PC로 본다면 꽤 많이 팔린 것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스마트폰과 같이, 그리고 아이폰, 갤럭시와 같았던 스마트폰에 비한다면 솔직히 낮은 판매량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타블렛PC가 스마트폰과 같이 폭발적인 판매량을 보이지 않는 것이 아래와 같은 복합적인 이유들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봤습니다.



머지 않아 나올 다음 세대에 대한 루머로 인한 판매량 감소


아이패드는 2세대가 이제 내년 초에 발표 될겁니다. 아마도 그렇겠죠. 그리고 언론에서도 계속해서 말합니다. 개인적으로 아이패드 2세대가 나오더라도 우리나라에는 아무리 빨라도 5~6월쯤에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중요한건 일단 다음세대가 나온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구매욕을 막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게 가장 큰 이유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합니다. 아이폰 3GS의 경우도 그랬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너무 늦게 나오는 나머지 다음 세대를 사겠다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입니다. 애플 제품은 보통 1년 주기로 나온다는 것을 요새는 왠만한 사람들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언론에서도 끊임없이 아이패드 2세대에 대한 이야기를 말해줍니다. 그로 인해서 아이패드 2세대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제 주변에도 2세대 사겠다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아마도 이런 이유로 또 폭발적인 판매량을 기대하기는 힘들 수 있습니다.



타블렛 PC는 핸드폰과 같이 반드시 필요한 기기가 아닙니다.

사실 우리나라에서 현재 핸드폰은 필수품처럼 되어 버렸습니다. 오히려 집 전화기를 없애고 핸드폰만 들고 다니는 집도 점점 늘어나고 있죠. 그 정도로 필수품이 되어버린 핸드폰은 어떻게든 바꿀거라면 더 좋은 걸로 바꾸자. 라는 생각으로 스마트폰을 사시는 분들도 꽤 있습니다. 그래서 갤럭시나 아이폰 모두 좋은 판매량을 보일 수 있었습니다. 고가의 폰임에도 불구하고 꼭 사야 하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타블렛PC는 그렇지 않습니다. 타블렛PC는 생활필수품이 아닙니다. 그리고 스마트폰처럼 약정을 통해서 엄청 싸게 구입할 수 있지도 않습니다. 여기에서 갤럭시탭은 약간 다르긴 합니다. 갤럭시탭의 경우 전화기능도 가능하다는 사실이 아마도 높은 판매량에 도움을 주었을 것입니다. 저 역시도 그런 생각으로 갤럭시탭을 샀었으니까요. 제가 실제로 갤럭시탭을 구매하는 도중에도 아예 기기변경으로 갤럭시탭을 사서 핸드폰 + 타블렛PC로 구입하시는 아저씨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갤럭시탭의 포지션은 타블렛PC입니다. 그리고 전화기로만 사용하기에는 약간 부담스러운 경향도 있고요. 결국 타블렛PC는 아직 생활적으로 반드시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아직 높은 판매량을 보이진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타블렛PC라고 결국 스마트폰 OS일뿐, 윈도우가 구동이 안되서...


타블렛PC는 PC라는 포지션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PC의 기본은 윈도우입니다. 그리고 한글이나 포토샵 이런게 되야 한다고 합니다. 제가 갤럭시탭, 아이패드를 들고다니면서 가장 많이 들었던 질문이 "한글돼?", "포토샵 돼?" 이런 거였습니다.

그런데 그게 안된다는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타블렛PC를 기다리던 사람들도 맥북에어라던가... 넷북, 울트라씬 노트북으로 간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그 사람들은 타블렛PC에서 정말 PC와 같은 구동환경을 원했던 것이겠죠.

물론 내년부터 나올 여러 타블렛PC에는 윈도우 7도 깔려서 나오는 것이 있다고 하니 사실 저도 조금 기대는 됩니다^^


중요한건 사람들의 기대와 다른 PC로서의 역할이 타블렛PC의 구매를 낮추는 중요요소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내년에는 꽤 많은 판매량을 보일 것 같습니다.


올해는 사실 아이패드, 갤럭시탭 두 가지만 있지만, 내년에는 더 좋은 타블렛PC들이 많이 나오고, 다양한 타블렛PC들이 나올 것입니다. 그래서 더 많은 시장을 확보할 수 있겠죠. 개인적으로 정말 내년이 기대됩니다. 모바일쪽으로 많은 기기들이 나온다는 것은 모바일 블로거로서 정말 기쁜 일이거든요^^

또한 타블렛PC가 많이 나오고 여러 가지 시장이 발전되면 또 많은 컨텐츠의 생산이 가능할테니... 그것 도 기대가됩니다^^

내년...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날지 기대됩니다. 무엇보다 타블렛PC의 국내에서의 선전으로 인해 좋은 타블렛PC 어플리케이션이 더욱더 많이 나오길 바랍니다+_+






댓글45

  • 이전 댓글 더보기
  • BlogIcon 노지 2010.12.26 09:26 신고

    이런 류들은 조금 기간이 지나면, 가격도 적절한 수준으로 내려가고 더 좋은 게 나오기 때문에 미루지 않나 쉽습니다 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6 10:00

    저도 막차타는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망설여지게 되더라구요 ㅎ
    그리고 키입력도 불편한게 사실이구요 ^^;;;
    답글

  •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12.26 10:08 신고

    갠적으로 아이들에게 아이패드가 정말 필요한 것 같아서
    아이들이 크면 꼭 사주고 싶답니다. ^^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7 12:11 신고

      저도 아이들에게 아이패드는 꼭 주고 싶은데.. 묶어놓을 거에요. 안 그러면 들고 나가서 맨날 게임만 할 것 같아요^^;;

  • 저도 요즘 구입시기를 고민중입니다...ㅎㅎ
    아직까지는 아이패드로 기울고 있는데...
    위도우7의 위력을 지켜봐야겠습니다...ㅋㅋ
    답글

  • sahara 2010.12.26 13:50

    지금까지의 테블릿pc는 이도저도 아닌 제품이라고 봅니다.
    하드웨어 스펙이 부족하다보니 거기에 맞추어 만든 제품들이
    PC의 대용품 역할을 하지 못하는것이 사실입니다.

    내년에 듀얼CPU가 장착된 Windows7 탑재 모델이 등장해야
    비로소 테블릿pc 시대가 열릴것으로 보입니다.

    갤럭시탭은 장난감에 불과한것입니다.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7 12:12 신고

      약간 조금 아쉬운 느낌이 많은 타블렛PC들이죠. 그나마 아이패드가 괜찮긴 한데... 아이패드도 아쉬운 점이 많아요^^;;

  • BlogIcon 몽리넷 2010.12.26 14:11 신고

    기계치 제 형님께서 아이패드를 드디어 알게 되셨는데 사파리 띄우고 인터넷 서핑 약 5분 정도 하더니 안보이는게 많다고 후졌다고 하시네요. 대다수의 소비자들이 이럴터이니 PC용으로는 윈도우가 아니라면 안팔리지 싶어요~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7 12:13 신고

      하하하^^;;

      맞아요. 제가 아는 분도 플래시랑 엑티브X안된다니까 그냥 안산다고 하더라고요. 어플이 아무리 좋아도 그런거 안되면 안된다고...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6 15:29

    오늘 뉴스보니까 아이패드2 내년3월 아이폰5는 하반기에 출시된다던데,..
    아이패드는 지금 사기에는 너무 아까운거 같더라구요~~
    답글

  • BlogIcon [씽씽] 2010.12.26 15:40 신고

    저도 사실 2011년 넘어가는 시점이라서 구매를 미루고 잇내요 ^^ㅋ
    답글

  • 두부고래 2010.12.26 18:01

    너무 비싼거 같음 게다가 요금제까지 있다고 하니까
    사는순간부터 돈받치는 호구가 되는거같음
    별로 좋지도 않고 사이즈도 정착안된 불안정한 제품을 사는건 돈이 썩을때 호기심때문이겠죠
    답글

  • BlogIcon 뻘쭘곰 2010.12.26 18:52 신고

    저도 내년을 기대하고 있는... 하하핳핳하..;;
    감기 조심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 BlogIcon Oldradio70 2010.12.26 19:29

    좋은 분석이네요. ^^ 아직은 시장형성기니 좀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남은 일요일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답글

  • 우박 2010.12.26 21:03

    지난번에도 판매량에 대한 글을 본 것 같은데요 ㅋ
    요즘은 아이패드 얘기가 더 많은 것 같아서
    거의 눈팅만 하고 가다가 글 남기고 가요 ! ㅋㅋ
    오늘 코엑스 놀러갔다가
    갤럭시탭 체험존에서 체험까지 해보고 왔네요 ㅋ
    뭐, 체험한 걸론 그리 나쁘지 않았다죠 ㅋ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7 12:15 신고

      네~ 비슷한 글을 쓰긴 했는데...

      이렇게 폭발적이지 않은건... 역시 이런저런 이유들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봤습니다^^

      갤럭시탭 나쁘지 않은 기기에요~^^ 그렇다고 우아! 대박! 이런 기기도 아니고 말이죠^^:;

  • jjee 2010.12.26 23:07

    아이튠즈의 컨텐츠를 제대로 이용할 수 있는게 앱밖에 없으니 당연히 아이패드를 사도 할게 없죠.
    멀티미디어를 주로 즐겨야 하는데, 뮤직스토어도 없어, 무비,드라마 스토어도 안돼,
    아이튠즈U 도 안돼,팟캐스트도 얼마 없어..
    한 마디로 외국에서 아이튠즈를 통해 누리는 수많은 컨텐츠들을 하나도 누릴 수 없는 불모지에서
    아이패드가 팔릴리가 있겠습니까.
    아이폰 10 이나 아이패드 100 이 나와도 이런 컨텐츠 거지 국가에선 어림 없습니다.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7 12:18 신고

      저도 아쉽습니다 그런 면이... 아이튠즈의 컨텐츠가 100% 우리나라에서 활용된다면 그 파급효과는 장난 아닐텐데 말이죠.. 전세계에서 가장 큰 컨텐츠 시장인 만큼 우리나라에서도 하루 빨리 이용할 수 있길 바랍니다^^

  • BlogIcon 명섭이 2010.12.26 23:57 신고

    공감가는 말씀이시네요. 테블릿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라는 생각입니다.
    지금 태블릿들의 다음 버전이 나오고, 윈도우 버전도 나온 후에야 비교가 가능해지면서 자연스레 시장이 형성되지 않을까 싶어요.
    답글

  • 누노 2010.12.27 00:42

    태블릿 자체가 제대로 완성되서 나온게 없으니까요..
    대부분의 제조사가 안드로이드를 기다리는데
    구글은 아직 태블릿용 os 내놓지 않았죠
    당연히 제대로 된 기기가 없으니
    안팔리는것도 당연합니다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7 12:18 신고

      솔직히 제가 생각해도 지금 아이패드도 갤럭시탭도 모두 부족한 점이 많은 기기들입니다. 좀 더 개선될 사항이 많이 보여요^^

  • 쏭쏭 2010.12.27 00:54

    개인적으로는 타블릿의 핵심 콘텐츠는 E-Book 시장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국내에선 E-Book은 없다고 말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새로운 제품이 나오고 말고보다는 지금 이제품으로 사용할 수 있는 콘텐츠가 갖추어 져있느냐 없느냐가중요한 사안이라 생각합니다. 웹스토어를 통해서 사용가능한 어플들이야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킬러 콘텐츠인 E-BOOK시장이아직 형성되지 않은 한국에서 타블릿의 가치가 매우 낮기 때문에 수요가 적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7 12:17 신고

      저도 이북이 조금 더 활성화 되어야 타블렛PC들이 더욱 기를 펼 것 같은데... 저도 이북 책 많이 보고 싶은데 저도 막상 아쉽네요..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7 02:32

    전부 망설이는 이유가 비슷한가 봅니다ㅎ
    크리스마스는 잘 보내셨죠?
    이 야심한 밤에 기웃거리고 갑니다ㅎㅎ
    편안한 밤 되세용^^
    답글

  • BlogIcon RnSoul 2010.12.27 09:44 신고

    태블릿PC가 반드시 필요한 기기는 아니라는 점에 한 표 던지고 갑니다.

    랩탑과 마찬가지로 태블릿PC는 반드시 필요한 기기는 아니죠. 물론 사람들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겠지만 꼭 필요하지 않고 제대로 활용할 수 없는 사람이 구입한다면 스마트폰을 전화용도로만 사용하는 것과 같은 결과가 발생할꺼란 생각이 드네요...

    하지만 윈7이 OS로 장착되어있는 태블릿PC가 출시되었더라면 지금과는 조금 상황이 달라졌을 듯 합니다.
    답글

  • IPON 2010.12.27 18:52

    다비드님의 글엔 읽기전에 추천부터하고 봅니다.
    휴대하면서 사용하는 기기 특성상 1년이 내구 한계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2년 약정으로 판매하는 고가의 기기는 관심없고 중국산 초 저가나오면 사고싶네요.
    답글

    • BlogIcon 코인물개미 2010.12.28 02:31 신고

      감사합니다^^

      저 역시도 왠만해서는 기기들마다 2년 약정 안 걸고 싶은데.. 이놈의 약정이.. 정말 왠수 입니다..ㅠㅠ

  • 욕 실 에 서 두 명 의 노 예 와~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3시간-3만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하 루 밤 사 랑~ 100 프 로~ 전 국 각 지 모 두 가 능~!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ssib8989.콤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 ssib8989.콤 ♥
    답글

💲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