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HS Life Story

아이폰5S 지문인식, 혁신은 새로운 것이 아닌 편한 것이다 본문

IT 소식&이야기

아이폰5S 지문인식, 혁신은 새로운 것이 아닌 편한 것이다

HS다비드 2013.10.31 06:00

IT에 있어서 혁신은 무엇일까요? 저는 예전부터 주장해왔지만.. IT에 있어서 혁신은 '신기술'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기술, 뛰어난 기술이 반드시 좋은 기술이 아닙니다. IT에 있어서 혁신은 얼마나 그 기술을 사람들이 편하고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느냐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면에 있어서 삼성은 아쉬운 면이 있습니다. 눈을 이용해서 영상이 멈추거나, 자이로센서를 이용해서 확대/축소를 하거나 하는 특이한 기술들을 많이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눈이 이동하는 부분에 따라서 스크롤이 되거나 하는 기술을 '넣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편안하고 쉽고 빠르고 원할하게 사용되느냐. 그것이 아닙니다. 제가 갤럭시S4를 사용하면서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도 많았고, 있어도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아예 인식을 못할 때도 있었죠. 근접센서를 이용한 홈화면에 부재중 전화나 문자를 확인하는 기능도.. 아무거나 위를 지나가면 자꾸만 휴대폰이 켜져서 불편했습니다. 저도 모르는 사이에 휴대폰에 번쩍 번쩍 거렸으니 말이죠.


그리고 이번에 만든 갤럭시 라운드 역시 삼성이 '신기술'인 플렉서블디스플레이를 이용한 것이지만.. 혁신이라고 보기에는 아쉽습니다. 






반면에 애플은 지금까지 완전히 '새로운기술'을 내놓은 적은 없습니다. 기존에 있던 기술을 다 활용했습니다. 그런데 애플의 기술에 대한 접근방법은 항상 다릅니다. 그냥 기술이 있다고 내놓는 것이 아니라.. 이걸 사람들이 잘 활용할 수 있을까? 어떻게하면 편하게 사용할 수 있을까? 이것입니다. 그러다보니 애플은 내놓을 때 이걸 활용하지 않더라도.. 분명히 잘 활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만들어서 내놓습니다.


정전식터치가 아직 비주류일 때 정전식 터치가 정말 뛰어나질 정도로 만들어서 내놓았고, 음성인식 역시도 계속 발전을 통해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내놓았습니다. 그런 면의 연장선이 바로 아이폰5S의 지문인식 기술인 터치ID입니다. 아이폰5S의 지문인식 기술은 기존의 지문인식과는 방식도 다르지만.. 그 접근 방식이 정말 새롭습니다.





어차피 사람들이 아이폰을 해제할 때 홈버튼을 누릅니다. 혹은 전원버튼을 말이죠. 그걸 누르고 또 잠금을 해제하고 비밀번호를 누르는 방식을 완전히 두 동작으로 끝냈습니다. 그것도 매우 빠르게 말이죠. 홈버튼 누르고 살짝 손을 뗐다가 다시 누르면 잠금해제입니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매우 큰 차이입니다. 그리고 그 동작은 매우 빠르고 간단하고, 반응속도 역시 뛰어납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5S가 혁신이 아니라고 합니다. 그리고 지문인식 역시도 기존에 있던 기술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주변에서 지문인식을 제대로 활용했던 기기가 있었던가요? 그리고 그 지문인식이 정말 편리하고 유려하게 작동되었나요? 정말 비싼기기들을 제외하고서는 거의 없었습니다. 노트북에서도 비싼 고급형 노트북에서 가끔 채용되었지만.... 아이폰처럼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기기에 들어간 경우는 없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비록 팬텍에서 내놓은 베가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하고 있지만.. 아마 그 파급력은 아이폰과 다를겁니다. 그리고 그 반응속도 역시도 다릅니다. 이런 여러 의미에서 이번 아이폰5S의 지문인식은 혁신에 가깝습니다. 새롭지 않지만 편하게 만든 것. 이것이 진짜 혁신인 것입니다.





기술의 발전은 사람이 조금 더 편해지기 위해서 이루어집니다. 그런 의미에서.. 지금까지 버려진 것처럼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지 않던 기술을 편하게 만든것. 이것이 정말 혁신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아이폰에서는 또 어떤 혁신을 보여줄지 궁금합니다. 항상 새로운 것이 아닌 편한 것을 만들어주는 애플이 앞으로도 변하지 않고 이렇게 편한 기기들을 만들어줬으면 합니다.



8 Comments
댓글쓰기 폼